[출간 전 연재] 레비-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 1. 인류학이 말하고 싶은 것 외 2편 알콩달콩 책소개



2월 19일 이후 세계적인 인류학자였던 레비-스트로스가 저술한 《레비-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》가 출간됩니다.


해당 도서는 1986년, 일본을 방문한 레비-스트로스의 강연 내용을 담은 책으로 레비-스트로스의 다른 저작처럼 조금은 어렵지만, 강연인만큼 대중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.


인류학이 말하고자 하는 것, 인류학자는 어떻게 세상을 바라봐야 하는가 등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신 분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.


《레비-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》는 레비-스트로스라는 학자의 사상을 살펴보기에 좋은 책이기도 하지만 인류학에서의 '진보'를 이해하고자 할 때도 참고하기에 좋은 책입니다.


레비-스트로스가 이 책 전반에서 걱정하는 바는 서구문명의 산업, 경제, 과학 기술에 의한 '획일화된 진보'입니다.


레비-스트로스는 '진보'가 다양성 때문에 존재한다고 보았습니다. 서로 다른 동양과 서양이 만나 교류했기 때문에 누군가는 진보할 수 있었다는 말로 이해하시면 쉬울 것 같습니다. 그러나 모두가 똑같은 것을 추구하기 시작했을 때 '진보'할 동력이 사라질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습니다. 


이는 사회문제에서도 흔히 볼 수 있습니다. 사회에 직업의 다양성이 없으면, 일부 직종에 경쟁이 과열되고 그로 인한 문제로 사회가 성장할 동력을 잃는 것과 같습니다. 


인류학의 기본에 대해서 그리고 진보 혹은 발전이라는 말 아래 획일을 추구하는 사회에 대한 인류학적 성찰을 만나고 싶은 분에게 추천하는 책입니다.


세부 내용은 아래 연재 내용을 참고하여 주시면 감사하겠으며, 도서는 2월 19일 이후에 출간됩니다.




《레비-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》 출간 전 

연재 읽기 : http://naver.me/xu8vkpvd

1화. 인류학이 말하고 싶은 것 

2화. 문명의 진보를 위한 기본 조건은 무엇인가

3화. ‘인종’이라는 불편한 용어에 대하여. 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7
68
10397